전체 책제목 저역자 
원서명 원저자명
 
l l l l l l l l l l l l l
인문학 문학·언어학 | 철학 | 종교·신화
사회과학 정치학 | 경제학 |
사회·여성학 |
인류·풍속학
역사 역사 일반 | 서양사 | 동양사
자연과학 과학 일반 | 물리·화학 | 동·식물학 | 의·약학
예술 예술 일반 | 영화 |
사진
창작 소설·전기 | 에세이 |
논픽션·기타
논리학 - 진리란 무엇인가?
저    자 마르틴 하이데거
역    자 이기상 옮김
원 서 명 Logik : Die Frage nach der Wahrheit
원 저 자 명 Martin Heidegger
발 행 일 2000년 06월 25일
판형 및 쪽수 신국판, 438 쪽
가    격 19,000원 
ISBN 89-7291-270-0 93110
KDC 100 (철학)
기    타 까치글방 176
 
하이데거 전집 제21권 <논리학:진리란 무엇인가?>

하이데거 철학의 최대 관심사는 "존재"와 "진리"이다. 아니, "존재의 진리" 또는 "진리의 존재"이다. 그럼에도 하이데거의 "진리"에 대한 이해는 접근이 쉽지 않았다. 그의 진리관이 전통 철학의 진리관과 어떻게 구별되는지를 알아내는 일은 무척 어려웠다. 그런데 이 책 <논리학>에서 하이데거는 전통 철학과의 논쟁 속에서 자신의 진리에 대한 이해를 명료하게 밝히고 있다. 이 책은 하이데거의 "진리관"을 알기를 원하는 사람이 꼭 읽어야 하는 필독서이다. 그외에도 하이데거가 아리스토텔레스, 칸트, 후설과의 논쟁적인 대결 속에서 자신의 진리이해를 기술하고 있기에, 그 세 철학자와의 대화 속에서 자신의 독특한 철학을 만들어내고 있는 하이데거의 철학적 작업에 관심을 둔 사람은 꼭 읽어야 할 책이다.
이 책은 부제를 "진리와 시간" 또는 "거짓과 시간"이라고 이름할 수 있을 정도로 <존재와 시간>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 <존재와 시간>에서 간략하게 다루고 지나간 명제진리에 대해서 하이데거는 상세하고 알기 쉽게 비판하고 있다. 그리고 진리현상이 인간의 시간성과 어떻게 본질적으로 연결되어 있는지를 깊이 있게 천착해서 밝혀내고 있다. "거짓"의 가능조건에 대해서 철학적으로 이렇게 자세하게 다룬 철학책은 이 책이 처음일 것이다.
하이데거의 철학에 관심을 둔 모든 사람과, "진리" 때문에 고민하고 있는 모든 사람이 한번쯤은 읽어야 할 현대의 철학적 대작이다.


이 책 <논리학:진리란 무엇인가?> (원제 Logik:Die Frage nach der Wahrheit, 1976) 는 마르틴 하이데거가 1925/26년 겨울 학기 동안 마르부르크 대학에서 맡은 네 시간짜리 논리학 강의의 내용을 수록한 강의록이다. 강의를 진행하는 동안 하이데거는 전통 논리학과 철학하는 논리학을 대조시킨다. 그는 전통 철학에서는 이론적 인식의 진리가, 심지어는 발언의 진리가 곧바로 진리 자체의 근본 형식이라는 잘못된 진리이념에 방향잡혀 있다고 지적한다. 논리학의 전통이 이러한 진리이념에 방향을 잡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이 이념에 가장 친숙한 것이기 때문에 우리의 일반적인 언어 사용도 이 이념에 맞추어져 있다. 하이데거는 논리학 연구에서 차지하는 이론적 진리의 이러한 우위가 우연적 결과가 아님을 밝혀내고 있다. 참인 것들 가운데 어떤 것--그것이 이론적인 것이든 실천적인 것이든--이 근원적인 것이며 본래적인 것인지는 전혀 결정되어 있지 않다. 따라서 논리학의 가장 기본이 되는 관심사를 파고 들어가볼 때, 그것은 근원적이고 본래적으로 참인 것에 대한 문제, 즉 진리의 일차적 존재에 대한 문제이다. 이러한 문제를 파헤쳐들어가는 논리학은 더 이상 전통적인 강단 논리학(Schullogik)이 아니고 철학하는 논리학(philosophierende Logik)인 것이다.
책은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누어져 있다. 첫 부분에 해당되는 "예비적 고찰"에서는 전통 철학의 강단 논리학을 계승하고 있는 현대 유럽의 논리학적 계파들과 논쟁적 대결을 벌인다. 그 주된 논쟁의 대상은 심리학주의이다. 심리학주의와 그에 대한 고전적 비판인 후설의 논의의 전개를 한걸음 한걸음 뒤밟아가면서 하이데거는 그 밑바탕에 하나의 특정한 진리개념이 전제되어 깔려 있음을 확인한다. 둘째 부분에 해당되는 제1부에서는 전통 논리학의 뿌리인 아리스토텔레스의 진리에 대한 규정에로 소급해가서 그의 해석이 전제하고 있는 바를 헤쳐낸다. 셋째 부분이라고 할 수 있는 제2부에서는 진리문제를 현존재 분석의 지평에서 펼쳐 보인다. 하이데거에 따르면 진리문제는 거짓일 수 있음에 대한 논의가 맞갖게 전개되어야 제대로 대면될 수 있다. 그리고 그것은 전적으로 인간 현존재의 시간성에 대한 논구와 연관되어 있다. 하이데거는 칸트의 시간에 대한 논의를 상이하게 파헤치면서 칸트가 알게 모르게 시간과 관련하여 새로운 철학함의 장을 열어 보이고 있음을 제시한다.
우리는 이 책을 통해서 <존재와 시간>에서는 자세하게 다루지 않은 "말"에 대한 깊이 있는 탐구를 접해볼 수 있을 것이다.

정신의 발...
그림으로 보...
개역판 괴...
어떻게 사...
존재와 시...
[04385]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67, 파크타워 103동 1003호  
Tel(02)736-7768   Fax(02)723-4591
Copyright ⓒ 2007 (주)까치글방 All rights reserved.
사이트 맵  ㅣ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