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책제목 저역자 
원서명 원저자명
 
l l l l l l l l l l l l l
인문학 문학·언어학 | 철학 | 종교·신화
사회과학 정치학 | 경제학 |
사회·여성학 |
인류·풍속학
역사 역사 일반 | 서양사 | 동양사
자연과학 과학 일반 | 물리·화학 | 동·식물학 | 의·약학
예술 예술 일반 | 영화 |
사진
창작 소설·전기 | 에세이 |
논픽션·기타
고대 로마인의 성과 사랑
저    자 알베르토 안젤라
역    자 김효정 옮김
원 서 명 AMORE E SESSO NELL’ANTICA ROMA
원 저 자 명 Alberto Angela
발 행 일 2014년 02월 25일
판형 및 쪽수 신국판, 352쪽
가    격 18,000원 
ISBN 978-89-7291-559-1 03920
KDC 900 (역사)
기    타
 
<<이탈리아에서 15만여 부가 팔린 화제의 베스트셀러!,
고대 로마인들의 성과 사랑에 대해서 총체적으로 이야기하는 “세계에서 유일한” 책>>
세련된 문화를 꽃피운 고대 세계의 대제국인 로마의 성(性)과 사랑과 관련해서, 우리는 황제들의 섹스 파티나 프레스코 벽화의 성행위 장면 등과 같이 그들의 문란함에 초점이 맞추어진 많은 그림과 글들을 접해왔다. 그러나 이탈리아의 유명한 저널리스트인 이 책의 저자 알베르토 안젤라는 화려하고 문란하다고 알려진 고대 로마의 성과 사랑에 관한 많은 진실들이 왜곡되어 있다고 말한다. 이 왜곡된 진실을 파헤치고자, 저자는 기원후 115년의 어느 날, 제국의 수도 로마의 광장에 서 있는 10여 명의 사람들(사랑에 빠진 아가씨와 청년, 젊은 귀부인과 검투사, 아들의 첫 경험을 위해서 아들을 데리고 매춘부의 집을 찾는 아버지, 화려하게 꾸민 고급 창녀 등)을 한 사람씩 따라가며 2천 년 전 고대 로마의 하루를 여행하는 방식을 택한다. 이렇게 저자의 인도를 따라가다 보면, 고대 로마의 집과 거리에서 군중들 사이를 걷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으며 마치 “소설”을 읽듯이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지만, 이 모든 내용은 사실 고고학 유적지에서 찾은 발굴품과 자료들, 프레스코 벽화, 조각상, 고대 로마의 유적지인 폼페이와 에르콜라노의 낙서들, 고대 문헌들과 현대 문헌들을 두루 망라한 오랜 연구의 결실이다. 펜을 카메라처럼 사용하여 고대 로마인들의 정신세계와 그들의 일상생활, 그 가장 깊숙하고 은밀한 곳까지 들추어낸 이 매혹적이고 은밀한 여행을 통해서, 아무런 죄의식 없이 성과 사랑에 솔직했고 진정 “오늘”을 살았던 고대 로마인들의 성과 사랑에 관한 놀라운 이야기들을 생생하게 엿볼 수 있을 것이다.



고대 로마의 청춘남녀는 공개적인 장소에서 키스를 했을까? 아니다. 고대 로마의 거리에서는 키스하는 연인을 결코 볼 수 없었다. 그것은 도덕에 위배되었고, 키스는 은밀한 곳에서만 이루어졌다. 첫 데이트에 장미꽃을 선물했을까? 아니다. 꽃은 종교나 의식 그리고 집을 장식하는 데에만 이용되었다. 산 사람에게 꽃을 선물하는 전통 대신 죽은 사람에게 꽃을 바치는 전통이 있었다. 로마인들도 결혼을 미루고 늦게 하려고 했을까? 그렇다. 로마인들에게 결혼은 사랑의 결실이 아닌 사회적인 의무였기 때문에 부부 간의 에로티즘은 꿈도 꾸지 못할 일이었으며, 로마 남성들은 최대한 이런 순간을 늦추고 개인적인 쾌락과 사랑에 몰두하고자 했다. 그 결과는 출생률의 감소로 이어져 아우구스투스 황제는 처녀와 총각을 처벌하는 가혹한 법률까지 내놓았다. 고대 로마인들도 우리처럼 이혼을 할 수 있었을까? 그렇다. 고대 로마에서 이혼은 아주 쉬웠다. 당시의 이혼은 어떤 법적인 절차를 요구하지 않고, 당사자 둘 중 한 사람만의 결정으로도 가능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서 귀족계급에서는 무수한 이혼이 있었고 사회적 논란이 되었다. 고대 로마에도 첩이 존재했을까? 그렇다. 부잣집이나 권력자 혹은 황제의 궁정에만 첩이 있었다고 생각하는 것이 통념이지만, 사실은 모든 계층에 첩이 분포되어 있었다. 이는 최하층민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였다. 고대 로마에서 자위(自慰)가 금지되었을까? 아니다. 오히려 자위는 자연스러운 사실로 수용되었고, 여성들이 사용하는 인공 음경도 널리 유포되었다. 자위에 대한 금지는 최근 수백 년 동안 우리 사회에 종교적인 윤리가 스며들면서 퍼진 것이다. 고대 로마의 남성들도 글래머 여성을 좋아했을까? 아니다. 넓은 허리와 풍만한 엉덩이, 작은 가슴을 가진 여성을 더 선호했다. 이런 체형은 건강과 다산을 의미했기 때문에 생활이 어려운 농경문화에서 이상적인 체형으로 생각했던 것이다. 고대 로마의 여성들도 키가 큰 남성을 좋아했을까? 아니다. 로마 여성들은 키보다는 비율을 더 중시했다. 또한 다리털이나 팔의 털을 좋아하지 않아서 많은 남성들이 면도를 했다.……
이처럼 이 책의 가장 중요한 주제는 우리의 호기심이다. 로마 시대의 군대나 폼페이 혹은 여러 황제들을 다룬 책들은 무수히 많지만, 고대 로마인들의 사랑을 다룬 책은 정말 극소수이다. 따라서 고대 로마인들의 성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는 많은 부분이 베일에 싸여 있다. 이 책은 바로 그 점에 집중하여, 고대 로마 시대의 사랑과 성에 대한 모든 질문들에 답한다. 이렇게 머나먼 시대의 사랑의 비밀을 파헤치기 위해서 저자는 폼페이와 에르콜라노의 낙서들, 조각상, 기름 램프들에 그려진 야한 장면들까지 수많은 자료들을 엄밀하고 철저하게 연구했다. 또한 오비디우스, 마르티알리스, 유베날리스, 카툴루스 등 많은 고대 로마의 시인들의 작품을 분석하여 고대 로마의 성과 사랑에 관한 숨겨진 진실들을 찾아냈다. 단 한 권의 책을 통한 이토록 흥미진진하고 매혹적인 고대 로마로의 여행은 다시없을 것이다.
중국 성풍...
이상한 패...
새 유럽의 ...
지중해 : ...
제2차 세계...
[04385]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67, 파크타워 103동 1003호  
Tel(02)736-7768   Fax(02)723-4591
Copyright ⓒ 2007 (주)까치글방 All rights reserved.
사이트 맵  ㅣ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