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책제목 저역자 
원서명 원저자명
 
l l l l l l l l l l l l l
인문학 문학·언어학 | 철학 | 종교·신화
사회과학 정치학 | 경제학 |
사회·여성학 |
인류·풍속학
역사 역사 일반 | 서양사 | 동양사
자연과학 과학 일반 | 물리·화학 | 동·식물학 | 의·약학
예술 예술 일반 | 영화 |
사진
창작 소설·전기 | 에세이 |
논픽션·기타
슈퍼내추럴 - 고대의 현자를 찾아서
저    자 그레이엄 핸콕
역    자 박중서 옮김
원 서 명 Supernatural : Meetings with the Ancient Teachers of Mankind
원 저 자 명 Graham Hancock
발 행 일 2007년 07월 25일
판형 및 쪽수 신국판, 512쪽
가    격 20,000원 
ISBN 978-89-7291-423-5 03210
KDC 818 (르포르타주 및 기타)
기    타
 
지금으로부터 약 5만 년 전 인간에게 일어난 수수께끼 같은 “획기적인 순간”을 탐구하는 한편, 현대 인간의 정신을 형성한 영향력의 진실을 파헤치는 여정에 나선다. 그는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인간에게 일어난 변화를 기록한 동굴 벽화를 직접 확인하고, 환각성 식물을 체험한다. 자신의 경험에서 우러나온 진실어린 성찰과 대담한 시도로 그는 인류 진화에 대한 미스터리를 풀어나간다.
인간은 오랜 기간 수렵 채집인으로서의 삶을 살다가 어느 순간, 어떤 극적이고도 갑작스러운 변화가 일어나면서, 현재 우리 스스로가 가장 뛰어난 기술과 자질로 여기는 것들이 마치 어떤 숨은 힘에 의해서 그런 능력을 부여받은 것처럼 완전히 형성되었다. 현대인의 상징능력, 즉 문화, 종교, 예술 능력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인간의 조상 중 누구도, 또한 동물 가운데 어떤 종도 그런 능력을 지니지는 못했다. 따라서 약 10만 년 전에서 4만 년 전에 생겨난 상징능력이야말로 인류 역사에서 정말 대대적인 변화를 가능케 한 것이었다. 그 이후로부터 인간의 행동과 업적은 다른 동물에 비해 확연히 두드러지게 되었다. 더욱 흥미로운 점은 뚜렷한 해부학적 변화조차 없이 이런 능력 향상이 이루어졌다는 것이다.
이러한 의문점을 풀기 위해서 그레이엄 핸콕은 선사시대의 놀라울 만큼 아름다운 벽화가 남아 있는 프랑스와 스페인과 이탈리아의 동굴 유적지를 비롯하여, 저 머나먼 남아프리카의 산속 외딴 곳에 위치한 암벽까지 누비며, 석기시대 미술의 놀라운 비밀들을 파헤친다. 그 과정에서 새로운 단서를 포착한 그는 아마존의 열대우림 깊은 곳까지 찾아가서, 선사시대의 동굴과 암벽에 그려진 것과 유사한 인간과 동물이 합쳐진 형태의 “초자연적 존재”를 그림으로 남기는 그곳 인디언 샤먼들의 도움을 받아 강력한 식물성 환각제인 아야후아스카를 복용하기도 한다.
철학 입문
신의 가면 ...
소유냐 존...
세계종교사...
신의 가면 ...
[04385]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67, 파크타워 103동 1003호  
Tel(02)736-7768   Fax(02)723-4591
Copyright ⓒ 2007 (주)까치글방 All rights reserved.
사이트 맵  ㅣ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