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mysql_fetch_array() expects parameter 1 to be resource, boolean given in /home/thepix/www_kachibooks/cnt/sense_count.php on line 32

Warning: mysql_result() expects parameter 1 to be resource, boolean given in /home/thepix/www_kachibooks/cnt/sense_count.php on line 42
까치글방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인.
전체 책제목 저역자 
원서명 원저자명
 
l l l l l l l l l l l l l
인문학 문학·언어학 | 철학 | 종교·신화
사회과학 정치학 | 경제학 |
사회·여성학 |
인류·풍속학
역사 역사 일반 | 서양사 | 동양사
자연과학 과학 일반 | 물리·화학 | 동·식물학 | 의·약학
예술 예술 일반 | 영화 |
사진
창작 소설·전기 | 에세이 |
논픽션·기타
광대의 경제학
저    자 정운영
역    자
원 서 명
원 저 자 명
발 행 일 1989년 10월 10일
판형 및 쪽수 신국판, 317 쪽
가    격 3,500원 
ISBN
KDC 320 (경제학)
기    타
 
한껏 더 욕심을 부린다면 '광대의 경제학'이 과연 가능할 수 있는지, 그리고 아마 '상것들'의 푸념이란 손가락질이 그치지 않을 이 광대의 이야기가 이를테면 '양반의 경제학'과는 어떻게 다를 수 있는지를 스스로 점검하고 나아가 독자들의 심판을 받고 싶다는 유혹이 같이 작용했을 것이다. 사실 경제라는 대목은 광대의 신명을 돋우는 일에도 제격이 아니다. 곳간에 가득 쌓인 재물을 헐어 배를 주리는 백성과 나누라고 아뢰어본들 상전이 내리는 치도곤으로 볼기나 터지기가 일쑤일 터이고, 설사 광문을 밀치고 들어가 썩어나는 재물을 나누어 쓰자고 부추긴들 누가 그 광대의 얘기를 신용하고 따라나서겠는가? 말하자면 아무도 제편으로 끼워주지를 않는 것이다. 여기에 광대의 고독이 있다. 도표와 그래프와 방정식으로 매끈하게 다듬어진 양반의 경제학이 때때로 곳간 문에 서둘러 빗장을 지르는 음모에 적극적으로 가담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면, 모든 광대는―그가 광대의 춤과 노래를 따라서 광대의 근본을 잊지 않는 한―거기에 범접할 기회와 미련을 스스로 버려야 한다. 결코 다시는 그 근처를 기웃거리거나 어슬렁거려서는 안 된다.―'책을 펴내면서' 중에서
패권경쟁
1960년대...
군주론 - ...
공화주의와 ...
독일 경제 ...
[04385]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67, 파크타워 103동 1003호  
Tel(02)736-7768   Fax(02)723-4591
Copyright ⓒ 2007 (주)까치글방 All rights reserved.
사이트 맵  ㅣ  추천 사이트